세계보건기구, WHO는 동유럽과 중부 아시아 전역에서 서구 생활이 점차 보편화되어 가는 가운데 젊은층의 건강 문제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지난주 비인에서는 이 문제에 관한 WHO 회의가 열렸습니다. 좀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

WHO의 유럽 위원회는 동부및 중부 유럽과 러시아, 터키, 코카서스 지방 그리고 중부 아시아 지역에서 점차 심각해지고 있는 젊은 층의 건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일주일 간의 회의를 가졌습니다.

52개국의 300여명의 대표들은 이번 회의에서 점차 늘어나는 술과 마약 중독, 흡연 그밖의 정신적인 문제와 폭력 사태 등과 관련해 아이들과 청소년들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들에 관해 집중 논의했습니다.

연구 결과들에서는 동유럽에서 신규 HIV 및 에이즈 환자의 84%가 30세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서유럽의 30%인 것에 비해 훨씬 많은 수치입니다.

동유럽 전역에서는 마약 중독과 이와 관련된 HIV나 에이즈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데 관한 우려도 증대되고 있습니다. WHO의 마르크 단존 유럽담당 국장은 동유럽이나 구 소련 공화국들에서의 경제가 회복되지 않고 있어 대부분의 환자들이 필요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리투아니아와 에스토니아, 라트비아등 발트해 국가들에서 젊은이들의 자살율 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WHO는 이 문제를 다루기 위해서는 보다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WHO는 정신 건강에 관한 범유럽 행동 계획을 성안하기 위해 오는 2005년 핀란드에서 주요 장관급 회의를 열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