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오는 9일 공산 정권 창건55주년을 맞아 대규모 군사 퍼레이드를 계획중인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이같은 행사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 계획에 관한 국제적인 우려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펼쳐질 예정입니다.

서울발 보도들은 북한이 군사 퍼레이드를 펼치는 동안 스커드 미사일과 탱크 그밖의 다른 무기 장비등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지발 언론들은 미국과 일본 그리고 남한이 최근 6자 회담에 대한 북한으로부터의 어떠한 반응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북한이 9일 정권 창건 기념일에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거나 핵무기 실험을 단행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관계관들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 행위도 협상을 위한 그들의 입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말하면서 그같은 가능성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습니다.

미국의 한 고위 관리는 지난주 북한의 도발 행위는 그 결과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베이징 6자 회담에 참석한 협상 대표들은 후속 회담을 열기로 합의했으나 그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