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의회 의원들은 야세르 아라파트 자치기구 수반이 마흐무드 아바스 총리의 사임서를 수리했다고 말했습니다. 압바스 총리는 6일 일찍 아라파트 수반에게 사임서를 제출했습니다.

압바스 총리의 총리 사직은 이스라엘과 미국이 선호하는 협상 대상이 사라짐으로써 중동 평화 노력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도 있습니다. 미국과 이스라엘 양국은 아라파트 수반이 평화의 장애물이라면서 그와 거래하기를 계속 거부해왔습니다.

성명에서, 압바스 총리는 자신이 사임하는 주된 이유는 이스라엘이 로드맵 평화 계획상의 약속을 이행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이 팔레스타인 목표물에 대한 군사 공격을 중단하도록 이스라엘에게 충분한 압력을 가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압바스 총리는 또한 자신의 정부가 급박한 국내 소요에 처하게 됐으며 또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을 봉쇄당했다고 말했습니다.

압바스 총리는 최근 팔레스타인 보안군의 완전 통제권을 내주기를 거부하는 아라파트 수반과의 권력투쟁에 발이 묶여 있었습니다. 보안군의 통제는 압바스 총리가 로드맵의 핵심요건인 팔레스타인 과격단체들을 단속하는데 도움을 줄수 있었습니다.

한편 미국은 압바스 총리의 사임에도 중동 평화 과정을 계속 지지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백악관은 6일 발표된 성명에서 모든 관련 당사자들은 자신의 행동이 가져올 결과를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성명은 또 미국 관리들은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관련세력들과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