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자체 핵위기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에 대해 무익한 회담이라고 일축하고 핵 억제력을 계속 강화해 나가는 이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관영 조선 중앙 통신은 30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북한을 무장 해제시키기 위한 미국의 강경 노선 접근 방식을 이유로 들면서 앞으로의 그같은 회담은 무의미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이같은 보도는 사흘동안 계속됐던 베이징 6자 회담에서 북한 대표가 이와 유사한 발언을 한 뒤를 이어 나왔습니다. 정치 분석가들은 북한의 최근 발언들은 미국으로부터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압력을 가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6자 회담을 주관했던 중국은 29일 합의된대로 모든 관련 당사국들이 후속 회담을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6자 회담이 끝난 가운데 남북한과 러시아, 일본, 중국 그리고 미국 협상 대표들은 앞으로 더 많은 대화가 필요하지만 후속 회담 일정을 잡지는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사흘 동안 계속된 이번 6자 회담에서 어떠한 주요 돌파구도 마련하지 못했지만 미국 대표단은 이회담이 좋은 출발이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