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위기 해결을 위한 베이징 6자회담이 추후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하고 폐막됐습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별다른 진전이 없었으나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은 약간의 합의점을 도출했습니다.

29일끝난 회담에서 공동성명은 나오지 않았으나 중국의 왕이 수석대표는 6개국이 일부 주요한 사항에 합의를 이루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왕이 부부장은 참가국들이 한반도는 비핵화돼야 한다는점, 북한의 안보 우려사항이 고려돼야 한다는점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참가국들은 북한이 핵 무기 계획을 폐기해야 한다는 미국과 그외 나라들의 요구사항이 논의됐습니다. 앞서 정치 분석가들은 이번 회담에서 커다란 진전은 이루어지기 어려울 것이며 다시 회담을 갖기로 합의하는 정도에서 끝날 것으로 예상되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중국측 수석 대표는 차기 회담을 갖는다는 것도 합의사항중의 하나라고 말하고 그러나 그 장소나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왕 수석대표는 참가국들이 6자회담은 계속돼야 한다는 것, 시기와 장소는 외교 채널을 통해 가능한한 빠른 시일내에 열기로 한다는데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조선 중앙 통신은 29일, 북한이 일괄해결책을 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일괄해결책은 미국과의 불가침 조약 체결, 일본과 한국으로부터의 경제협력 보장을 받고 핵무기 계획을 폐기하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미국은 정식 불가침 조약 체결은 배제하고 있으나 북한을 침공할 계획이 없다는 서면 약속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회담에서의 의견 일치와 외교적인 방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합의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만약 미국이 북측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때는 핵 억제력의 규모를 늘리겠다고 위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