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개발계획을 둘러싼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베이징 6자 회담의 사흘 일정이 진전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회담에 참가한 중국, 남.북한, 미국, 일본, 러시아등 여섯 나라 대표들은 29일 마지막 회의에서 공동발표문을 채택할 예정이며 대표들은 앞으로 2개월 이내에 아마도 베이징에서 후속 회담을 열기로 약속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이번 회담에서 북핵사태 해소를 위한 4단계 방안을 제시하고 북한에 대한 미국의 중유공급 재개와 불가침조약 체결, 북한과 미국, 일본간 외교관계 수립등을 요구했다고 남한의 중앙일보가 보도했습니다.

한편, 러시아와 중국 대표들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이 강조한 궁극적인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에게 자체 핵무기 개발계획을 검증가능하고 되돌이킬 수 없는 방법으로 완전히 폐기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미국 대표단은 이번 회담의 첫 날에 북한 대표단과 양자간 의견교환을 가졌으나 북한측의 공식 양자회담 요청은 거부했습니다.

미국 정부 관계관들은 미국-북한간 양자 의견교환이 별도의 협상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