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분쟁과, 이라크에 관련된 내용들이 오늘 머릿 기사로 다루어지고있습니다.

뉴욕 타임즈:size=2 color= #0000FF>

이라크인들이 치안에 대한 책임을 더 지도록 열망하고있는 미국 관계관들은 많으면 28.000명에 이르는 이라크인들을 동부 유럽에 보내 경찰 업무에 관해 집중적인 훈련을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머릿 기사로 보도하고있습니다.

라이베리아의 청소년들이 책가방 대신 AK-47 소총을 메고있다며, 이들 어린이의 무장 해제가 라이베리아가 직면하고있는 과제라는 것과, 14살된 나이로 전장을 누비고있는 라이베리아 소년의 꿈은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찾는 것이라는 특집 기사들이 무장한 채 트럭에 올라가있는 어린이들의 사진과 함께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 뉴욕 타임스 신문에 게재되고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size=2 color= #0000FF>

이스라엘군 헬리콥터들이 가자 시티에서 차량에서 내려 빈 터에 있는 나무들 밑에 숨으려 도망가던 4명의 팔레스타인 과격 분자들에게 미사일 세례를 퍼부어 살해했다고 팔레스타인 관계관들이 말했다고 머릿 기사로 보도하고있습니다.

이 기사는, 이와같은 표적 살인이 미국 후원의 중동 평화 로드맵이 시행되기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팔레스타인 보안군이 과격 분자들의 준동을 강경 단속하기위해 공개적으로 나선 날 밤에 벌어졌다고 말하고, 팔레스타인 관계관들이 이 공격을 가리켜 이스라엘이 마흐무드 압바스 총리를 저해하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고 전하고있습니다.

이 내용은, 뉴욕 타임스 신문과 휴스턴 크로니클 신문 인터넷 판등에도 크게 보도되고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 국제란에서 북한 기자와 남한 시위자들이 몸싸움을 벌이고있는 사진을 그 설명과 함께 게재했습니다



워싱턴 타임즈:size=2 color= #0000FF>

세계란에서, 북한 기자들과 반북 시위를 벌이고있던 인권 운동가들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진 뒤 북한이 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철수하겠다고 위협했다고 보도하고있습니다.

이 기사는, 이같은 충돌로, 유니버시아드 대회가 북한 핵 문제를 다룰 베이징 6자 회담을 앞두고 남북한간의 결속을 상징하게 되리라는 기대가 퇴조했다고 말하고있습니다.

독일인 의사이자 인권 운동가인 노베르트 풀러첸씨가 앞서 시위중 다친데 이어 24일 대구 U 대회 프레스 센터에서 시위자들의 구호 깃발들을 뺏으려 한 북한 기자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바닥에 넘어져있는 사진을 겻들인 이 기사는, 이 몸싸움이 북한 국영 매체 소속 기자들이 경기장 밖에서 약 20명의 시위자들로부터 북한 지도자, 김정일을 타도하고 북한 동포들을 구출하라는 등의 구호 깃발들을 뺏으려함으로써 벌어졌다고 보도하고, 그후 북한 선수단 단장인 전극만이 남한 정부의 사과와 이같은 사건의 재발을 보장하지않는 한 북한 선수단은 철수하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하고있습니다.

이 기사는, 100여명의 남한 소요 진압 경찰이 현장에 있었으며, 몸싸움을 말렸다고 보도하고있습니다.

이 소식은 로스 앤젤리리스 타임스 신문에도 보도되고있습니다.

월스트릿 저널:size=2 color= #0000FF>

국제란에서 미국은 북한 핵 무기 야욕에 관한 6자 회담에서 강경 노선을 견지할 태세로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하고있습니다.

이 기사는, 미국 협상 대표들이 북한측에 대해 먼저, 핵 무기 계획을 동결하고 핵 무기를 완전 제거하겠다고 약속하며 국제 무기 사찰을 즉각 받아들인 후에야 미국은 북한측이 원하는 안전 보장과 경제 지원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할 계획이라고 부쉬 행정부 관계관들이 말한것으로 전하고있습니다.

반면, 북한은 지난 23일 워싱턴측이 먼저 북한에 대한 적대적 정책을 끝내지않는 한 자체의 핵 억지력을 포기하지않을 것이라는 타협 불가 입장을 되풀이했다고 이 기사는 보도했습니다.

한편, 중국측은 러시아 및 남한과 공통된 입장을 조율해오고있으며, 미국이 대북 강경 발언을 누그러뜨리고 북한의 안보에 관한 우려를 해소해야한다는 공통된 입장을 보이고있는 것으로 외교관들과 학자들이 전하고있다고 이 기사는 보도하고있습니다.



로스엔젤레스 타임스:size=2 color= #0000FF>

이라크 재건 노력을 가속화시키기위해선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이 더 증원되어야한다고 미국 상원의 공화당 의원들이 촉구하고있다고 보도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