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뉴욕시를 비롯한 디트로이트, 클리브랜드 그리고 토론토와 오타와등 캐나다 일부 지역들에서 14일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고 언론 보도들이 전하고 있습니다.

미국 당국은 이 대규모 정산 사태에 테러 분자들이 개입된 증거는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국토 안보부와 다른 정보 기관들은 이 사태에 테러분자들이 개입됐음을 시사하는 증거가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시의 마이클 블룸버그 시장은 14일의 정전은 자연적인 발생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를 다시 회복하기 위해서는 여러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면서 사람들에게 집으로 돌아가 기다릴 것을 촉구하면서 병원들은 발전기의 도움으로 중대한 치료는 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동부시간으로 14일 오후 4시가 막 지나면서 정전이 발생하자 뉴욕시 거리 거리에는 수천명의 주민들이 쏟아져 나왔으며 뉴욕시 지하철에 타고 있던 수천명의 승객들 역시 정전으로 발이 묶이고 거리의 교통은 거의 마비됐습니다.

뉴욕의 주요 공항인 존 F 케네디 공항과 라구아르디아 두 공항 그리고 뉴왁 공항들 역시 정전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뉴욕 비상대책반은 시내 전역의 지하철 및 엘레베이터에 갇혀있는 사람들을 가능한한 조속히 구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