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일본은 우호조약 체결 25주년을 맞고 있습니다. 그러나 양국 고위 관리들의 교환 방문에서는 2차 세계대전중 일본이 중국에 남겨놓은 화학무기를 포함한, 일부 개별적인 우려 사항들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VOA 베이징 특파원 보도입니다.

************

11일 베이징과 도꾜에서 열린 중일 회담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거론된 안건은 두가지가 있었습니다. 하나는 아시아의 두 강대국간에 맺어진 평화 우호조약 체결 25주년 관련 사항들이었고 다른 하나는 북한의 핵 계획에 관한 6자회담 문제였습니다. 도꾜를 방문한 리 자오싱 중국 외교부장은 중국이 8월말경 약 3일간의 6자 회담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한 관리에 따르면 리 외교부장은 가와구찌 요리코 일본 외상과 만나 그같이 말했습니다.

한편 베이징을 방문한 일본의 후꾸다 야스오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는 그 회담에서 북한의 핵 문제가 주된 안건이 되리라는 점을 이해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야스오 관방장관은 일본은 그 회담에서 1970년대 북한에 의해 저질러진 일본인 납치 문제도 거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후꾸다 관방장관은 6자 회담을 성사시킨데 대해 중국에 감사를 표하고, 납치 문제를 거론하는데도 중국의 지원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도꾜를 방문중인 중국 외교부장은 납치 문제 거론을 중재해달라는 일본 외상의 요청에 확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아직도 생존해 있는 피납자들은 현재 모두 일본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납북자들의 가족도 북한을 떠날수 있도록 허용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호 협정 체결 25주년을 맞아 장미빛이 될듯했던 중일 관계는 지난주 중국 북부 지방에서 발견된 화학 무기로 인해 어두운 장막이 드리워졌습니다. 중국의 신화 통신은 이들 무기가 2차 대전중 일본 점령군이 남겨놓고 간 것이라고 비난하고, 이로 인해 벌써 36명이 병을 앓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11일자 관영 차이나 데일리의 사설은 일본의 이른바 ‘독소적 유산’을 거론하면서 ‘일본은 이들 무기의 안전한 제거를 위한 비용에 대해 정치적, 도덕적, 법적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후꾸다 일본 관방장관은 문제를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후꾸다 장관은 일본 정부가 이를 알아보기위해 조사반을 헤일룡지앙 성에 파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후꾸다 장관은 이들 무기가 정말 구 일본군의 것인지 조사반의 확인이 나오기를 기다린 뒤, 다음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리 외교부장은 친선의 표시로, 일본인에 대한 단기 중국 방문 비자 발급의 완화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인들의 관광 대상국은 미국에 이어 중국이 두번째를 차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