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 주석은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 개발 계획을 둘러싼 대치 사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후 주석에게 북한으로 하여금 핵 야심을 포기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노력에 중국이 계속 관여해 주도록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또한 북핵문제에 대한 책임을 공유하는데 있어 실제로 중대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면서 그같은 외교적 노력이 북한의 김정일 국방 위원장의 태도 변화로 이어질 것으로 믿고 있으며 그같은 변화는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를 위해서도 매우 긍정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후진타오 주석에게 과거 북한을 포용하기 위한 미국과 북한간 양자 회담 노력은 북한이 그들의 약속을 지키지 않아 실패했다는 이유를 들면서 미국이 북한에 압력을 가하기 위한 다자 회담을 추진하는 가운데 일본과 한국 그리고 러시아를 이 회담에 포함시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 문제는 단순히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이 문제는 지역 강대국들과의 협력하에 해결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의 존 볼튼 군축 담당 차관은 북한의 핵 사태에 관한 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아시아 지역 순방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볼튼 차관은 30일 서울에서 윤영관 외교 통상부 장관과 회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