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통화기금 (IMF)은 아르헨티나의 경제활동에 대한 또 다른 검토에 뒤이어, 아르헨티나에 대해 십억 달러 이상의 경제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호르스트 쾰러 IMF 총재는 28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아르헨티나의 최근 경제 성과는 긍정적으로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쾰러 총재는 또, 소비자 신뢰가 상승하고 인플레는 더 감소하고 있으며, 경제 회복이 활성화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언론들은 국제 금융기관들의 부채로 재정적 곤란을 겪고 있던 아르헨티나를 돕기 위해 지난 1월에 승인된 30억 달러의 지원금 중 7월 분 상환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경제 위기는 아르헨티나의 통화인 페소화의 가치 하락과 막대한 부채를 초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