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방문중인 노무현 한국 대통령은 다시한번 북한에 대해 핵 계획을 포기하도록 촉구하면서 그렇게 하면 세계가 북한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베이징에 있는 칭화 대학교에서 연설하면서 북한은 핵을 포기하고 평화와 공생의 길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저우지] 교육부장, [구빙린] 총장, 교수와 학생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중 협력'을 주제로 연설하면서 '우리는 북한이 평화와 번영의 대열에 동참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북한도 포함되는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시대'가 열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9일 베이징에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만리장성과 현대자동차 베이징공장을 시찰한다음 상하이를 방문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한정(韓正) 샹하이 시장을 만나 한국과 샹하이의 통상협력 강화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10일 서울로 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