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한국 대통령은 동북 아시아의 경제 협력 증대를 촉구하고 그러나 그것은 한반도에 평화와 안정이 있을 때에만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8일 중국 인민대표회의 우방구오 의장과 회담한 뒤에 그같이 말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한중 두나라 관계와 북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해서 중국을 나흘동안 방문하고 있습니다.

실업계 지도자들에게 한 연설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북핵위기가 국제사회의 협력으로 평화적으로 해결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핵위기가 해결됨으로써 지역 경제 협력을 확대할 문호가 개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