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의 주요 노동 운동 단체가 최근 갑작스럽게 인상된 연료 가격에 대해 정부와 협상을 타결한뒤를 이어 8일간에 걸친 파업을 철회했다고 말했습니다.

나이지리아 노동 의회의 성명서에 따르면 조합원들이 연료가격을 리터당 31센트에서 26센트로 줄이겠다는 정부의 제안을 수용하기 위해 투표를 실시했습니다.

이 성명은 또한 일반 나이지리아 시민들이 파업으로 인해 겪는 불편을 덜기위해 파업행위를 중단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나이지리아 노동 의회는 정부가 개솔린 가격을 50퍼센트 이상 인상한 이후 이를 저지하기위해 조직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