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붙은 이란의 샴쌍둥이 랄레와 라단 비자니씨는 거울을 사용해서가 아니라 직접 서로의 얼굴을 보고싶다고 말하며 분리수술의 의지를 밝혔습니다.

29살의 샴 쌍둥이 자매는 싱가폴에서11일,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며, 다음달 싱가폴의 레이플스 병원에서 받을 최초의 성인 샴쌍둥이 분리 수술에 대해 다소 긴장이 되긴 하지만 낙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랄레와 라단 자매는 각각의 두뇌를 갖고 있지만, 두개골이 서로 붙어 있습니다. 의사들은 아기들을 상대로 분리 수술을 시행해 본 적은 있으나,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수술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들 자매는 자신들은 매우 다른 인격을 갖고 있으며, 라단은 변호사로써, 랄레는 언론인으로써 분리된 삶을 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테헤란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했습니다.

싱가폴 의사들은 이번 분리수술로 인해 이 자매들이 사망하거나 영구적인 뇌 손상을 입을 수도 있지만 이들은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