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의회(The House of Commons) 의 외교 위원회는, 토니 블레어(Tony Blair) 총리 정부가 이라크와의 전쟁을 결정하기 전 이라크 대량 살상 무기에 관해 정확한 정보를 제시했는지를 조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외교 위원회는 3일 이같은 결정을 발표하고, 정부가 이라크 무기에 관한 정보를 어떻게 처리하고 있는지를 중점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지금까지 대량 살상 무기가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미국 주도의 이라크 전쟁에 참여하기 위한 군대 파병을 정당화하기 위해 정보를 과장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그러나, 영국 관리들은, 이라크 무기 계획과 관련해 어떤 식으로든 국민을 오도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존 리드(John Reid) 하원 의장은, 영국 정보계내 이른바 불량 분자들이 블레어 총리의 신용을 손상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전쟁 전의 정보를 굳게 믿고있는 블레어 총리는 4일 “정보 안보 위원회”가 정보 처리에 관해 자체 조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미국에서도 일부 국회 의원들이 부쉬 행정부의 대 이라크 정보 처리에 관해 유사한 조사를 촉구하고있습니다.

상원 정보 위원회의 팻 로벗스(Pat Roberts-캔사스) 위원장은 미국 정부 관리들이 이라크 공격의 근거로 사용한 문서를 넘겨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로벗스 위원장은 이 사건에 관한 청문회를 개최할 것인지의 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정보위원회가 이들 보고서를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