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앞서 알려졌던 것보다 더 강력한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발표함으로써 북한의 핵문제를 둘러싸고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의 우려가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핵문제 해결을 위한 '미-북-중 3자회담'의 공식 회의석상이 아닌 회담장 밖에서 '핵무기 보유'를 시인한 배경을 두고 여러 가지 추측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이러한 북한의 의도를 분석해 보고 최근의 한반도 현안을 충남 아산에 있는 선문대 북한학과 윤황 교수로부터 들어 보겠습니다. 윤황 교수는 "중국 대표가 있는 공식 석상에서 핵무기 보유를 시인했다면 이는 핵문제가 다자간의 문제라는 것을 북한 스스로 인정하는 셈이기 때문에 이같은 점을 고려해 결국 핵문제는 북-미간에 풀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외부에 알리려는 의도"라고 분석했습니다.

대담에는 서울의 박세경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