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 수출국 기구 OPEC은 이라크전 이후의 유가 하락을 막기 위해 하루 원유 생산량을 2백만 배럴씩 감축하기로 동의했습니다.

새로운 일일 원유 생산량 2540만 배럴은 오는 6월 1일부터 효력을 발생하게됩니다.

이같은 내용은 오팩 회원국들이 오스트리아 빈에서 일일 회담을 마친 후인 24일 발표됐습니다.

새로운 원유 생산량 수준은 오펙 일부 회원국들이 이라크 전쟁으로 인한 원유 부족현상을 고려해 산유량을 증가하기전, 앞서 올해 효력이 발생됐던 오펙의 공식 일일 생산량 쿼터를 백만배럴 가량 웃도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