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는 북한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9일 처음으로 북한의 핵문제를 다룰 예정입니다.

북한은 국제적인 제재조치를 전쟁 행위로 간주하겠다고 거듭 경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북한의 국제 핵확산 금지조약(NPT) 탈퇴 선언이 공식 효력을 발생하는 하루 전날인 9일, 북핵 위기 저지를 위해 처음으로 이문제를 논의하기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과 중국, 프랑스, 러시아, 그리고 미국은 안보리 회의에 앞서 비공식 회담을 진행해왔습니다.

유엔 안전 보장이사회의 북핵 논의는 북한이 국제 핵 감시기구인 국제 원자력 기구 요원들을 추방함에 따라 이루어졌습니다. 북한은 또 핵 폐원자로를 재가동하기 시작했으며, 국제 핵확산 금지조약에서 탈퇴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유엔의 두 상임 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이미 북한 핵문제에 대한 유엔의 어떠한 성명이나 결정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류젠차오 대변인은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가 북핵문제에 개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류 대변인은 북핵문제와 관련이 없는 나라들이 개입하는 것은 향후 문제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러한 중국의 입장을 지지하고 있는 러시아 외무부의 알렉산더 로슈코프 아시아 담당 차관은 유엔 안보리의 어떠한 행동도 상황을 더욱 꼬이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로슈코프 차관은 상황을 진정시키기 위한 시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최근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의 특사 자격으로 북한과 중국등 이 지역을 방문하고 돌아온 모리스 스트롱 특별 자문위원은 군사적 대치상황이 벌어질 것으로 보지는 않지만, 이는 심각히 받아들여야만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스트롱 특별 자문위원은 위험은 있지만 전쟁을 피할 수 없다고는 조금도 생각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는 북한의 핵위기 사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윤영관 한국 외교 통상부 장관은 북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10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합니다. 그러나 북핵위기 해소를 위한 논의에서 협상틀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 것은 여전히 장애물이 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미국과의 직접 대화를 주장하고 있으나 미국은 이 문제는 국제적 사안이라고 말하고, 따라서 북핵위기 사태를 둘러싼 논의에는 관련국들이 개입해야만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