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규 경남대학교 총장(전 통일부 장관)은 북-미 대치 상황이 어느 싯점까지는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이나 양측은 결국 대화를 하게 될 것으로 내다보았습니다.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시 주무 장관을 역임했던 박 총장은 북한이 핵 개발능력은 갖고 있으나 만들지는 않았을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습니다.

박 총장은 또 북한의 각종 최근 핵 관련 조치들은 체제 보장과 경제지원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았습니다.

박 총장과의 대담을 리얼 오디오로 들으실수 있습니다.[대담: 박세경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