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톤 포스트size=2 color= #0000FF>

북한의 핵 카드에 적들이 굴복하고있다는 제하의 이 도꾜발 기사는, 일본과 미국의 관계관들과 분석가들에 따르면, 미국과 아시아 국가들은 “핵으로 무장한 북한”이라는 개념을 받아들이기 시작했다고 보도하고있습니다.

이 기사는, 노무현 새 남한 대통령의 특사들이 최근 대 혼란을 가져올 평양 정권의 붕괴보다는 오히려 핵을 가진 북한을 택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워싱턴의 보좌관들에게 충격을 주었으며, 북한의 미사일 사정 거리내에 있는 일본의 관계관들도, 북한의 핵 폭탄 제조를 막을수없는 것으로 느끼고, 핵 무기를 갖고있건 갖고있지않건 북한과 더불어 살수있는 방법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집권당 의원이 말한 것으로 지적하고있습니다.

그리고, 북한에게 핵 연료를 재처리하기 시작하지말라고 여러 차례 경고해온 미국의 부쉬 행정부도 북한이 앞으로 2주 내지 4주사이에 이같은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데에 체념하고 이제 북한이 핵 물질을 최 고액의 주문가에게 판매하지못하도록 방지하는데에 관심을 돌리고있다는 것입니다.

이 기사는, 지난 주 부쉬 행정부의 대 북한 정책에 관해 브리핑받은 상원 소식통이 행정부는 북한이 핵 보유국이 되는 것을 묵인하고 있다고 말한것으로 보도하고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이 기사와 함께, 북한이 지난 주말 미군 정찰기를 전투기들로 위협한 것과 같은 노선에서 일련의 도발 행위를 계속할것으로 미국 정보 관계관들이 예견하고있다고 4일 말했다는 기사도 보도하고있습니다.

이들 정보 관계관은 북한의 이같은 도발 행위가 대 이라크 전쟁 준비에 몰두하고있는 부쉬 행정부에게 압력을 가하려는데 목적을 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정보 관계관들은, 북한이 전쟁으로 이끌수도있는 금지선을 넘어서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하나, 그러한 금지선이라는 것이 정의하기가 힘들다고 경고하고, 오판이나 우발적인 사고가 미국과 북한간에 적대 행위를 초래할수도있는 전망을 제기했다고 이 기사는 보도하고있습니다.

이 기사는, 국방부가 4일 미군 B-1 및 B-52 폭격기 각각 12대씩 모두 24대를 괌으로 이동하도록 명령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이같은 결정은 지난 주말의 정찰기 위협 사건 이전에 도날드 럼스펠드 국방 장관이 내린 것이지만, 이들 폭격기의 이동은 부쉬 행정부 관계관들이 북한과, 미국으로부터 양보와 체제 보장을 얻어내려는 평양측의 조직적인 대결 행위에 관해 느끼고있는깊은 경각심과 불확실성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지난 주말 파키스탄에서 알 카에다의 최고 작전 간부, 할리드 세이크 모하메드와 함께 검거된 남자들중 한명이 2001년 9월 11일의 테러 사건들에 대한 자금책이었으며, 이 사건 음모와 관련해 연방 당국의 여러 차레 조사에서 이름이 거론된 자였다는 기사를 머릿 기사로 보도하고있습니다.

이밖에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북한에 납치됐다 실종된 일본인 부모와 가족 및 후원자들이 실종 일본인에 관한 더 많은 정보를 얻거나 아직 살아있는 것으로 믿어지는 그들 실종자을 귀환시키려는 노력에 좌절한 나머지, 이제 북한 핵 무기 계획을 둘러싼 우려가 고조되고있는 시점을 이용해, 미국이 장차 북한과 회담할 경우 이 문제를 제기해주길 원하고있다고 미국 국회 의원등에게 호소하고있다는 기사도 싣고있습니다.

뉴욕 타임즈 size=2 color= #0000FF>

뉴욕 타임스 신문은 오늘 머릿 기사로, 미군 고위 장성들이 이번 대 이라크 전쟁 계획은, 43일간 계속된1991년의 걸프전과는 너무도 판이한 신속하기 그지없는 공격으로 이라크 지도부를 항복으로 몰아넣는 충격 요법을 수반하고있다고 밝힌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크리스찬 사이언스 모니터 size=2 color= #0000FF>

북한의 도발 행위들에 대해 미국은 어째서 조용한 반응을 보이고있는 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부쉬 행정부가 적대 행위들에 거의 반응을 보이지않음으로써 당해 지역의 다른 나라들이 책임을 지지않을수없게 되길 기대하고있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