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은 북핵문제를 둘러싼 대치 상황이 일종의 우려사항이긴 하지만 위기를 조성하고 있지는 않다면서 이 문제가 다자간 회담을 통해 해결돼야 할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월 국무장관은 9일 텔레비전 방송 프로그램들에 출연해 미국 정부가 한반도의 사태를 깊이 우려하고 있으며 평화적 해결을 위해 우방국 및 동맹국들과 공동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 정부가 결국에 가서는 북한과의 회담을 갖게 될 것이지만 이는 반드시 다자 방식으로 전개돼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개발 계획을 둘러싼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북한의 직접회담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북한은 핵 대치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 중재를 거부하고 9일 또 다시 미국이 침략을 음모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그 어떤 분쟁도 핵 전쟁으로 급속히 악화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