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의 임동원 특사가, 평양측에게 핵 계획을 포기하도록 설득하기위한 총력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28일중 북한 지도자, 김정일 국방 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임동원 특사는 앞서 이날 북한의 명목상 국가 원수인 김영남 최고 인민 회의 상임 위원장을 만났습니다. 이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임 특사는, 김 국방 위원장에게 보내는 김대중 남한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하고있습니다. 관계자들은, 이 친서가 북한측에게 핵 무기 추구를 즉각 포기하도록 촉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27일 평양에서 북한 관계자들과 고위급 회담을 시작한 임 특사는 이들 회담이 진지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관영 매체들도 이 회담들이 이른바 “상호 이해 분위기”속에서 열리고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이들 매체는, 북핵 위기 사태를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에 회부할지의 여부를 검토하고있는 국제 원자력 기구를 비난했습니다.

국제 원자력 기구는 북핵 문제의 유엔 회부 여부 심의 시기에 관한 결정이 금주중에 내려질 것으로 본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