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유엔의 핵 감시 기구인 국제원자력 기구 (IAEA)에게 2월 3일로 예정된 북한 핵 논의를 위한 긴급 회의를 연기해 줄것을 요청했습니다.

한국은 25일 IAEA에게, 평양에 파견될 특사들이 사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마칠때까지, 유엔 안전 보장이사회에 북핵 문제를 상정할 것인지의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빈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원자력 기구는 2월 3일 회의를 연다고 발표했었습니다. 한국은 임동원 대통령 외교안보 통일특보를 월요일인 27일 특사 자격으로 평양에 보내 핵무기 개발 문제를 둘러싼 국제적 위기를 해소하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한국 정부의 한 관리는 "특사 방북을 결정한 상황에서 IAEA 특별 이사회를 빨리 할 이유가 없다"면서 "그같은 한국 정부의 입장을 IAEA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관리는 또 3일간 평양에서의 회담이 끝난후, 그 결과를 분석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만약 IAEA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에 북핵 문제를 다루도록 넘길 경우, 사태가 더욱 악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안전 보장 이사회 상정은 북한에게 압력을 가하기 위해 경제 제재나 심하면 군사적 조치까지 나올수 있습니다. 북한은 이미 경제 제재를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말한바 있습니다.

미국은 이 문제를 안보리에서 다루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남한과 일본, 중국등 주변국들은 이에 조심스런 입장입니다. 이들 나라는 가능하면 남북한 대화를 통해 사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미 국부부의 제임스 볼튼 차관은 24일 일본에서 기자들에게, 미국은 즉각적인 대북 제재를 가하기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북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동아시아를 순방하고 있는 볼튼 차관은 그러나, 평양이 핵무기 습득 욕구를 포기하지 않을 경우 제재는 있을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는 25일, 김정일 북한 지도자와의 정상회담을 제의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