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준 국방 장관은 북한의 핵 야심을 둘러싼 위기가 평화적으로 해결되지 않을 경우 군 당국이 최악의 상황을 위한 대비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준 장관은 16일 국회 국방 위원회에서 북핵 사태에 대한 평화적인 해결 방안이 마련되지 않고 미국이 북한을 공격할 경우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불가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남한을 겨냥한 북한의 핵무기 공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장관은 그러나 군당국의 대비책에 관한 어떠한 자세한 내용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한편 국제 원자력 기구, IAEA의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사무 총장은 현재의 북한 행동은 평화를 위한 방법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북한의 핵 위협을 비난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미국의 대화 제의를 일축했습니다. 부쉬 행정부는 북한의 제의 일축은 불행한 일이지만 이 제의는 계속 유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