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과 여러분들 안녕하세요?

올해에는 자주 연락드리지 못해 송구스러운 소식이 들려와 죄송스럽네요. 성탄과 새해에는 늘 즐거운 일만 있기를 기원합니다.

한국 인천에서 최 용정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