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방송을 통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한데 관해 미국 관리들이 면밀한 검토를 하고 있는 가운데서도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은 18일 북한에 대해 온건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파월 장관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 발언이 북한에 실제로 핵무기가 존재하는가에 대한 혼선을 빚고 있다고 말하고, 만약 핵무기가 있다면 그것은 핵확산 금지 조약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파월장관은 미국과 우방및 동맹국들은 여전히 북한이 무기 습득 의도를 포기하도록 도울 자세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장관은 이어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의도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을 위협하거나 침공할 의사가 없다고 말한 파월 장관은 북한이 허락하기만 하면 미국은 그들을 돕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장관은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핵 무기 계획을 포함해 미국이 안정을 해치는 것으로 믿는 다른 계획들을 마감하는데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18일 워싱턴에서 언론 연수생들에게 연설한 파월 장관은 북한이 지난달 농축 유라늄을 갖고 있다고 발언한 이후 미국은 성급한 행동을 자제해 왔다고 말하고 '문제를 고치는 것'은 북한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