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미국 외교관이 28일 요르단의 수도 암만에 있는 자택 밖에서 총격 살해당했습니다.

요르단 주재 미국 대사관의 미 국제개발처 고위 관리인 로렌스 폴리씨 살해사건을 자기들이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나선 측은 아직 없습니다.

현지 미국 대사관 성명은 이번 사건을 끔찍한 범죄행위라고 묘사하고, 미국과 요르단 당국이 이를 공동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대사관은 또한 요르단내 미국인들에게 미국의 이익 시설들에 대한 위협을 감안해 경계를 늦추지 말도록 촉구했습니다.

요르단의 모하마드 아파쉬 아드완 공보장관은 이는 요르단과 요르단의 국가 안보에 대한 공격이라고 부르면서 이번 사건을 규탄했습니다.

아드완 장관은 이번 총격 살해사건을 저지른 자는 누구든 처벌을 받게 할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