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지도자 아라파트의 요르단강 서안 본부에 대한 포위 공격을 종식시킨지 하루뒤인 30일, 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가집니다. 중동사태가 푸틴 대통령과 샤론 총리간의 논의에서 우선순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29일,이스라엘군이 국제적 압력을 받아 아라파트 본부에서 철수한뒤,팔레스타인 지도자 야세르 아라파트는, 파괴된 정부청사에서 나와 환호를 받았습니다.

아라파트 수반과 약 200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은,약 주일여전 이스라엘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두건의 자살 폭탄 공격이 일어나자 이스라엘군에의해 라말라의 팔레스타인 본부건물들을 포위당한 이후, 집무실 건물에 남아있었습니다.

아라파트 수반은 라말라 로부터 군병력을 철수시키라는 유엔 결의를 이스라엘이 아직도 이행하지 않고 있으며,이스라엘군은 불과 몇미터 뒤로물러 난후 전 세계를 속이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집무실 건물에 계속 은신해 있는것으로 알려진 20명 이상의 과격분자들의 인도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군 병력들이 인근에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햇습니다. 이스라엘은 라말라 본부건물들을 포위하면서 불도저를 동원해 여러 건물들을 파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