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자동차의 폭발로 독일인 한명이 살해됐습니다. 사우디 관리들이,29일 발생한 폭발사고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가 사우디에서 영업하는 독일 민간 기업의 직원이라고 밝혔습니다.

독일 관리들은, 이 사람이 독일인임을 확인했습니다.

사우디 당국은, 이 폭발이 폭탄으로 일어났을 수도 있지만, 누구의 짓인지 단서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년간의 서너건의 자동차 폭탄 폭발 사건은, 사우디에서 불법화된 주류를 취급하는 반목하는 갱단들의 소행인 것으로 여겨졌었습니다.

그러나 일부 관측통들은, 이같은 공격이 반 서방 정서로 유발된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를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