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경찰은 16일, 모스크바에 있는 한 아파트내에서 칼에 찔려 숨진 한국 여성의 시신 4 구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대변인은 러시아 언론에게 이 여성들은 모두 전 소련 타지키스탄 공화국 출신들로 김치를 만들어 팔아왔다고 말했습니다. 시신들을 발견하고 경찰에 알린 이들의 친구들 역시 이 여성들이 모스크바 시장에서 김치를 내다 팔았다고 말했습니다.

수사관들은 이들의 죽음이 사업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