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는 모택동주의 반도들의 1일간의 파업촉구로 수도 카투만드와 다른 여러 도시들의 싱점들이 거의 철시했습니다. 15일 네팔시 가로에는 사람들의 왕래가 거의 눈에 띄지 않고 있으며 여러 점포들이 문을 닫았습니다.

과거에 반도들은 파업을 거부하는 사람들을 대때로 공격했으나 이번 경우 아직까지는 폭력사건이 발생했다는 보도는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수도 카투만두에서는 삼엄한 치안조치가 취해지고 있습니다. 모택동주의 반도들은 입헌 군주를 축출하기위한 투쟁을 시작한 1996년 이후 네팔에서는 거의 5천명이 피살됐습니다.

정부와 반도측과의 평화협상 결렬에 뒤이어 비상시태를 선포한 지난해 11월 이후로 반도들은 공격을 강화하고 잇습니다.

모택동 주의반군들은 11월 13일에 실시될 예정인 네팔 국회 선거를 방해할것이라고 위협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