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남북 이산가족 순차 상봉행사에 참가한남측 가족.친척 455명이 13일 오후 5시 20분께 금강산의 온정각휴게소에서 북측 가족 100명과 단체상봉을 통해 감격적인 해후를 시작했습니다.

이날 오후 설봉호 편으로 금강산에 도착한 남측 가족들은 전날 오후 금강산여관에 미리 도착했던 북측 가족과 온정각휴게소에서 처음으로 만났습니다.

앞서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설봉호편으로 북측 장전항에 무사히도착, 북측 단장인 백용호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남측 상봉단은 단체상봉에 이어 북측 단장인 백용호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주최의 환영 만찬장에서 북측 가족들과 다시 만나 식사를 함께 했습니다. 남측 상봉단은 14일 개별상봉, 삼일포 공동참관 행사 등을 한 뒤 15일 속초항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