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콜린 파월 국무 장관은 미국을 위협하는 국가들에 대한 선제 공격 이용을 옹호했습니다.

파월 국무 장관은 뉴욕 타임스 신문과의 회견에서 미국의 지도자들이 대외 정책 또는 군사 정책의 한가지 수단으로 항상 선제 공격을 이용했다면서 이같이 옹호했습니다.

그러나 파월 장관은 선제 공격이 국제 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의 미국의 의무를 명확히 이해하는 가운데 매우 조심스럽고 신중히 이용되어야한다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