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회의사당에서 그림전시회를 개최한 장길수군과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