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독일은 베이징에서 독일 대사관이 운영하는 학교 안으로 진입해 망명을 모색하고 있는 15명의 탈북자 처리문제에 합의를 이루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콩추앤 대변인은 구체적인 사항은 밝히지 않은채 양측간의 합의가 이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베이징 주재 독일 대사관도 양측이 합의에 도달했다고 말했으나 자세한 합의 내용을 밝히기는 거부했습니다.

중국 경찰은 독일 대사관이 운영하는 학교가 대사관처럼 성역이 될 수 있는지 여부가 당국에 의해 검토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일 이래 독일학교 주변의 경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독일 관계관들은 이 학교가 학생들에게 다음주 월요일, 9일에 다시 문을 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탈북자들은 정치적인 난민이 아니라 더 나은 일자리를 모색하고 있는 경제적인 이주민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은 또 망명을 모색하는 탈북자들을 중국과 북한간의 협약에 따라 북한으로 송환해야할 의무가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인권 단체들은 북한으로 송환되는 탈북자들은 교도소에 수감되고 가혹한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올들어 지금까지 북한내의 기근과 압제를 피해나온 탈북자들 가운데 남한에서의 새로운 삶을 모색하기 위해 중국내 외국 공관들에 진입한 사람들은 적어도 80명에 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