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서북부에서, 군이 알 카에다 조직원들을 은신시키고있는 것으로 혐의를 받은 사람들의 가옥 여러 채를 폭파한데 뒤따라, 수천명의 부족민들이 파키스탄 정부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소도시, 반누 인근에서의 이 시위는, 파키스탄 군이 인근 부락에 포격을 가하고, 알 카에다 대원들을 은신시키고있다는 혐의로 8명을 체포한지 하루 만에 벌어졌습니다.

이들 용의자는 뒤에, 무장한 현지인들의 매복 공격으로 탈출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5일 일찍 이들 탈출자들에 대한 수색 작전을 폈습니다. 그러나, 부족민들이 그들 도망자를 추적해내겠다고 약속한 뒤 수색 작전은 밤이 되면서 중지됐다고 프랑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부족민들이 그들 도망자를 추적해내겠다고 약속한 뒤 수색 작전은 밤이 되면서 중지됐다고 프랑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