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은 27일, 사우디 아라비아의 미국 주재 대사를 그의 텍사스 목장으로 초치해, 이라크와 중동 평화, 그리고 테러와의 전쟁에 관해 회담했습니다.

백악관 대변인은, 부쉬 대통령과 반다르 빈 술탄 사우디 대사가 약 한시간동안 회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부쉬 대통령이 사담 훗세인을 가리켜 세계에 대한 위협이라고 규정하면서 이라크에 대한 군사 공격을 위한 사정을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 대변인은 또한, 부쉬 대통령이 이라크에 관한 최종 결정을 내리기 앞서 사우디 아라비아등과 협의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 관계관들은 이 회담에 관해 아직 아무런 언급을 하지않았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미국의 이라크 공격을 반대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