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의 서부지역에서 최소한 63명이 별도의 버스와 여객기 추락 사고들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소형 민간 여객기가 악천후로 인해 추락해 탑승자 18명이 전원 사망했습니다.

네팔 민간항공 관계자들은 이 여객기에는 승무원 3명과 독일인 13명, 그리고 미국인과 영국인 각 한명 등 15명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네팔 관계관들은 트윈 오테르 여객기가 수도 카트만두에서 서쪽으로 약 2백 킬로미터 떨어진 관광 명소에 위치한 포카라 공항에 착륙하기 불과 몇분 전에 레이더망에서 자취를 감췄다고 말했습니다.

그로부터 몇 시간 뒤에 45명을 태운 버스가 카트만두에서 서쪽으로 약 백킬로터 떨어진 나갈리 콜라 소도시 인근의 강에 추락해 전원 사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