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고위 왕족은 사우디 투자가들이 2천억 달러의 대미 투자금을 회수하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알 와리드 빈 타랄 왕자는 일부 자금이 회수되고는 있지만, 파이낸셜 타임즈에 보도된 액수 만큼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즈는 21일, 미국-사우디 관계 전문가인 요세프 이브라힘씨의 말을 인용해, 미 언론 일부가 사우디 아라비아 인들의 대미 투자금을 동결하도록 촉구함으로서 사우디 투자가들의 투자금 회수에 영향을 주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브라힘씨는 또한 자신의 성명이 사우디 왕실의 공식 견해를 대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사우디와의 관계는 9-11테러 공격이 발생한 이래로 점점 더 교착상태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9-11테러공격과 관련해 기소된 19명의 여객기 납치 테러리스트들중 15명이 사우디 국적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이달초, 한 민간 전문가는 미국 국방부 관리들에게 테러리즘과의 연계 혐의를 받고 있는 사우디의 리야드 은행이 혐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활동을 중단하지 않는 한, 미국 정부는 미국내 사우디 자산 동결을 고려해야 한다고 보고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정부 관리들은 이러한 보고서는 분석가 개인의 의견을 반영하는 것일뿐, 미국의 정책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일부 사우디 투자가들은 또한, 9-11 희생자 가족들이 세명의 사우디의 왕자들과 사우디 주재 은행, 그리고 자선기관들을 상대로 막대한 금액의 보상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