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최고정보책임관리는 팔레스타인 테러분자 [아부 니달] 은 이라크 보안 요원들이 조사를 위해 연행하려 하자 스스로 총을쏴 자살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정보당국의 책임자인 [타히르 자릴 하보우쉬]는 21일 바그다드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65세인 테러 지도자 아부니달이 사망한 경위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이라크 정보 책임자는, 보안 요원들이 그를 연행하기 위해 아부니달의 집에 도착하자, 아부니달은 옷을 갈아 입기위해 침실로 들어갔으며 잠시후 한방의 총성이 들렸고 그후, 총구를 입에다 넣고 자살한 아부니달을 보안요원들이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라크 최고 정보 책임자는아부니달이 자살한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라크는 국제적으로 지명수배된 테러분자인 아부니달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기 전까지는 아부니달이 이라크에 머무르고 있다는 사실을 시인하지 않았었 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