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당국과 보안 계획에 합의함에 따라, 팔레스타인 자치 구역 2곳에서 군대를 철수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국방부는 가자 지구와 요르단 강 서안의 베들레헴에서 이스라엘 군을 철수할 것이라면서, 팔레스타인이 두 지역에서 치안 유지 책임을 맡고 폭력 사태를 줄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국방부는 또한 팔레스타인 주민들, 특히 민간인들에 대한 규제를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빈야민 벤-엘리제 이스라엘 국방장관과 압델 라자크 알-야히야 팔레스타인 내무장관 사이의 18일 밤 회동에서 양측간의 합의가 이루어졌습니다. 벤-엘리제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양측이 신뢰를 구축하고 앞으로 계속 대화하는데 이번 합의가 대단히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에 대한 민병대들의 공격을 사전에 방지한다면, 다른 지역에서도 점진적으로 군대를 철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가까운 장래에 안보에 관한 회담을 다시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일부 팔레스타인 민병대 단체들은 그같은 합의를 거부하고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영토 점령이 지속되는 한, 계속 싸울 것을 다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