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부쉬 행정부는 이라크의 반정부 단체에게 약 8백만 달러를 그리고 이라크의 난민들을 돕기위해 7백만 달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 미국의 관계관들이 이라크의 반정부 단체‘이라크 국민회의’에게 8백만 달러를 제공하는 합의안을 마무리지을 단계에 놓여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자금은 이라크 국민회의가 신문을 발행하고, 이라크내로 방영되는 사담 후세인 반대 TV방송 제작을 지원하며, 사무실을 유지하는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이라크 국민회의는 이라크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사담 후세인 반대 단체들의 연맹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