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는 베이징주재 알바니아대사관에 진입해 망명을 요청한 탈북자 2명의 출국을 허용할 것이라고 알바니아 대사가 말했습니다.

알바니아의 쿠이팀 하니 중국주재 대사는 16일 22살과 26살의 북한인 형제 2명이 중국내에서 심각한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면 중국 당국은 이들에 대한 보안검색을 실시한 뒤 이들의 출국을 허용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16일 성명을 통해 이들의 망명요청 사례를 국제법과 국내법 및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니대사는 이들이 중국 동북지방 질린성에서 지난 4년간 농사를 지으며 살아온 형제라고 밝혔다면서, 이들이 언제 중국을 떠나서 어디로 향할 것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으며 다만 최대한 신속히 떠나게 되길 기대할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 탈북자 형제는 지난 13일 오후 알바니아 대사관 담을 넘으려 시도할 때 이들을 발견한 중국 경찰을 방해한 그들의 어머니가 현재 심각한 곤경에 처해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하니대사는 말했습니다.

하니 알바니아 대사는 당시의 상황을 목격하지 못했기 때문에 중국 당국에게 이들의 어머니가 현재 구금되어 있는지 여부를 문의할 수는 없는 실정이라면서, 다만 북한인으로 주장하는 두 청년으로부터의 정보만 갖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니대사는 또한 이들의 어머니도 알바니아 대사관 진입을 계획했었는지 아니면 아들들이 대사관 담을 무사히 넘도록 돕기만 하려 했었는지의 여부는 알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한 대변인은 이 여성에 관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만일 이들의 어머니가 중국 당국에 구금됐다면 중국내 밀입국자들의 신병 처리에 관한 북한과의 협약에 따라 북한으로 강제 송환될 것입니다.

앞서의 증언들에 의하면, 북한으로 송환되는 탈북자들은 혹독한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올들어 지금까지 모두80명 가량의 탈북자들이 남한으로의 망명을 추구하면서 중국내 외국 공관들에 진입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들 중 67명의 탈북자들이 대체로 제3국을 경유해 서울로 가는 것을 허용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