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타이완의 독립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장차 타이완은 반드시 본토와 통일이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타이완의 천 수이벤 총통이 지난 3일 타이완 장래 문제에 대한 국민투표를 촉구한데 대해, 중국 외교부의 대변인은 4일 그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천 수이벤 타이완 총통을 가리켜 분리주의자라고 부르면서, 천 총통의 독립 주장은 타이완 경제에 피해를 입혀 타이완의 재난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 대변인은 중국은 타이완을 본토로부터 분리하려는 사람은 누구든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타이완의 독립 지지 세력들에게 상황을 오판하지 말하고 경고했습니다.

타이완의 천 수이벤 총통은 지난 3일, 타이완이 중국으로부터 항구적인 분리를 모색할 것인지에 대해 타이완 주민들이 투표해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타이완 야당 의원들은 천 총통의 발언을 비난하면서, 천 총통이 독립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하지 않기로 한 약속을 어겼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타이완을 이탈한 하나의 성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만일 타이완이 공식적으로 독립을 선포할 경우 무력을 사용하겠다고 위협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