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폴 오닐 재무 장관은 경제적으로 곤경에 처한 브라질과 우루과이 그리고 아르헨티나 등 남미 3개국 순방 길에 올랐습니다.

그는 세나라 모두의 대통령과 회담하고 미국은 이들 세 나라들이 경제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할 예정입니다.

미국 관리들은 4일 미국 정부는 우루과이에게 15억 달라의 긴급 차관을 제공해 경제적으로 곤경에 처한 나라가 5일 은행들을 다시 개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주에 알레한드로 아추가리 우루과이 경제 장관은 예금 인출 사태를 막기 위해 모든 우루과이 은행들을 폐점시켰는데, 이는 난동과 약탈을 촉발시켰습니다. 우루과이는 이웃 나라 아르헨티나에서의 경제 위기가 우루과이 경제난에 부분적인 원인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탓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