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 시는 오는 2008년에 개최되는 올림픽을 앞두고, 한국의 현대 자동차와 중국의 베이징 자동차 산업 공사가 합작으로 생산하는 소나타 승용차를 베이징 시 택시의 기본 모델로 채택할 것이라고, 중국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 데일리가 22일 보도했습니다.

베이징 시 당국이 새로운 택시를 도입하는 것은 오는 2천8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도시의 이미지를 높이고 관광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입니다.

베이징 교통국 택시 관리부의 리앙 지안웨이 부장은 차이나 데일리 신문에, 현재 택시의 기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곧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하고, 정부의 기준에 맞는다면 어떤 회사의 어떤 자동차든 베이징 택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지안웨이 부장은 택시의 새로운 기준은 자동차의 좌석과 트렁크 크기 등 택시의 구조와 성능에 관한 특별한 필요 조건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이징 시 교통국의 타오 쿤 대변인은 교통국은 단지 택시의 기준을 정하는 임무만을 띠고 있다면서 특정 회사 제품으로 한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택시 회사들은 곧 발표될 기준을 근거로 해서 새로운 모델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베이징 택시 회사들은 정부의 승인을 받은 자동차 모델 가운데 어떤 모델이든 선택할 수 있는 자유가 있지만, 현재 베이징 시 정부가 가장 선호하는 모델은 중형차인 소나타라고, 베이징 시 관리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아직 중국 시장에 선 보이지 않은 소나타는 한국의 현대자동차와 중국 베이징 자동차 산업 공사가 50대50으로 합작 투자한 베이징 현대 오토모빌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약 2천대의 소나타가 생산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베이징 교통국의 타오 대변인은 소나타가 중국산 시알리나 시트로엥 푸캉보다 성능이 뛰어나다고 지적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소나타의 가격이 독일의 폭스바겐과 샹하이 자동차 산업 공사의 합작으로 생산되는 산타나와 같거나 그보다 높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교통국에 따르면 현재 베이징 시내에서는 6만 4천여대의 택시가 운행되고 있으며, 해마다 20퍼센트 내지 30퍼센트가 새로운 모델로 교체되고 있습니다.

베이징 현대 오토모빌외에도 샹하이 폭스바겐과 시트로엔 푸캉 등 중국 국내외의 여러 자동차 회사들이 베이징 시 택시 시장에 커다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베이징 외에도 샹하이와 광저우,난징, 우한 등 다른 대도시의 교통국들도 미래형 택시의 선호 모델들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샹하이의 경우에는 독일의 폭스바겐 AG와 샹하이 자동차 산업 공사간의 합작 회사에서 생산되는 산타나 승용차를 선택해, 현재 운행되는 모든 택시를 산타나로 교체하는 작업을 해마다 벌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