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식량 배급 정책을 철폐하는 등 시장 경제 체제로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정책 결정에 관해 잘 아는 한 평양 주재 외교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지난 여러 해 동안 극심한 가뭄등 자연 재해로 타격을 받아온 북한 경제가 붕괴되는 것을 방지하려 한다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전했습니다.

이 외교 소식통은 북한 당국의 이같은 조치는 북한 주민들에 대한 식량등 기초 생필품을 공급하기 위한 시장 경제 체제로 점진적으로 전환하게 될 획기적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의 새로운 정책에 따라 2천2백만 명의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정부의 주택과 전기, 상수도등 각종 공공 서비스 보조가 폐지됨으로써 주민들이 버는 돈으로 지불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평양 주재 외교 소식통은 또, 북한의 국영 공장 관계관들이 정부의 재정 보조에 의존하지 말고 자급 자족하도록 지시를 받고 있다고 말해 왔다면서 북한 당국의 이같은 개혁이 궁극적으로 산업 전반에 걸쳐 확대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북한 당국은 공산주의 소련의 붕괴 후, 주민들에 대한 식량 공급에 곤경을 겪어 왔으며 남한과 그 밖의 외국으로부터 제공되는 긴급 구호 식량에 의존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