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수사당국은 카타르 주재 미국대사관 직원들이 뇌물을 받고 수십명에게 미국 입국비자를 불법 발급했는지의 여부를 밝히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수사관들은 카타르 주재 미국 대사관직원들이 지난해 불법으로 미국비자를 발급받은 수 십명의 요르단인들로 부터 개인당 최고1000달러까지의 뇌물을 받았을수도 있는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부정한 방법으로 미국 비자를 받은 71명의 대부분은 이미 미국에 입국했으며, 이가운데 31명은 미 당국에 의해 구금된 상태입니다. 당국은 현재 아직 미국내에 있을것으로 추정되는 29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수사관들은 카타르 주재 미국 대사관직원들이 지난해 불법으로 미국비자를 발급받은 수 십명의 요르단인들로 부터 개인당 최고1000달러까지의 뇌물을 받았을수도 있는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부정한 방법으로 미국 비자를 받은 71명의 대부분은 이미 미국에 입국했으며, 이가운데 31명은 미 당국에 의해 구금된 상태입니다. 당국은 현재 아직 미국내에 있을것으로 추정되는 29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