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탈북자 5명이 베이징에 있는 외국 공관에 진입해 망명을 신청함으로써 현재 중국에서 망명을 신청 중인 탈북자 수는 모두 10명으로 늘어 났습니다.

20대의 북한 여성 두 명과 두 살짜리 남자 아이등 3명의 탈북자는 9일 베이징 주재 한국 대사관에 들어가 망명을 요청했습니다.이로써 앞서 진입했던 전직 군 장교 한명을 포함한 다른 탈북자 5명과 함께 현재 한국 대사관에서 망명을 요청 중인 탈북자 수는 8명입니다.

이보다 앞서 8일에는 탈북자 두 명이 베이징 주재 캐나다 대사관에 진입했었습니다. 캐나다 외교관들은 이들을 중국에서 떠나도록 하기 위한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은 앞서 망명을 요청한 탈북자들의 처리를 둘러싸고 중국과 까다로운 회담을 벌이고 있습니다.중국은 남한에게 이들 탈북자 8명을 모두 중국 당국에 인도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이후 지금까지 중국은 현지 주재 외국 공관에 진입한 탈북자 38명에게 제 3국을 거쳐 남한으로 갈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